[PGA]‘명코치’ 부치 하먼이 오히려 제자들에게 배운 레슨

 

이미지중앙 교습가 부치 하먼은 6년째 파울러를 가르치고 있다.

세계 최고의 골프 교습가 부치 하먼은 세계 골프랭킹 1위에 올랐던 선수들(타이거 우즈, 그렉 노먼, 세베 바예스테로스, 더스틴 존슨, 프레드 커플스, 애덤 스캇)외에도 세계 정상급 선수도 많이 가르쳤다.

최근 하먼은 <골프다이제스트> 인터넷 판에서 자신이 가르쳤던 세계 정상급 선수에게서 많은 것을 배웠고 깨달았고 그걸 다른 선수에게도 전했다고 밝혔다. 13일에 소개한 역대 세계 골프랭킹 1위들에 이어 필 미켈슨, 리키 파울러, 지미 워커(이상 미국),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스페인)의 노하우를 추가한다. 아마추어 골퍼가 참고하기에 좋은 내용이다.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 칩샷 스탠스는 직각 하먼은 1990년대 중반부터 올라사발을 가르쳤는데 그의 칩 샷, 피치 샷은 당시 선수 중에 최고였다. 올라사발은 공에 백스핀을 많이 넣는데 다운스윙을 할 때 손목을 코킹하는 독특한 다운-코킹 동작이 특징이었다. 임팩트 구간에서 스윙 속도를 살짝 높이면서 스핀을 추가했다. 이때 올라사발은 직각이나 혹은 심지어 닫힌 스탠스를 취하는 것이었다. 평소 스탠스를 오픈해야 라인을 더 잘 볼 수 있다거나 임팩트 구간에서 회전이 쉽다는 얘기를 자주 했는데 그와는 반대였다. 올라사발은 “스탠스를 오픈하면 다운스윙을 할 때 타깃 반대쪽 다리가 걸리기 때문에 본능적으로 클럽을 몸 밖으로 밀어내고 결국 아웃-인 스윙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샷을 할 때도 오른쪽 사이드스핀이 들어가서 공이 똑바로 가지 못한다는 논리였다. 그 뒤로 하먼은 제자들에게 ‘모든 샷을 직각 스탠스에서 하라’고 가르치기 시작했다.

이미지중앙 부치 하먼은 필 미켈슨과는 오랜 사제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필 미켈슨: 어프로치의 공 위치는 두 가지  2007년 더플레이어스를 앞두고 하먼은 오랜 제자인 미켈슨의 스윙을 점검하는 중이었다. 그린 주변에서 샷을 할 때면 미켈슨은 공을 스탠스에서 한참 앞에 놓거나 아니면 한참 뒤에 놨다. 중간은 없었다. 이전까지 하먼은 ‘피치 샷은 스탠스 중간에 공을 두라’고 가르쳤고 상황에 따라 공을 앞뒤로 조절하는 것으로 가르쳤는데 그것과는 다른 공 포지션이었다. 미켈슨은 정색을 하면서 ‘칩 샷에서 상황에 따라 공을 타깃쪽 발이나 타깃 반대쪽 발에 맞춘다’고 설명했다. 앞쪽에 놓으면 클럽이 공 아래를 미끄러져 나가면서 더 높은 탄도가 나오고, 뒤쪽에 놓으면 볼을 잡아채서 스핀이 낮아진다. 짧은 어프로치지만 그게 더 확실하다는 걸 깨달은 하먼은 그뒤로는 자신의 교습도 구분해서 가르친다. 그러면서 덧붙인다. “이건 미켈슨 방식이죠.”

지미 워커: 한 개 클럽 어프로치도 괜찮다  2016년 메이저인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워커와는 2013년부터 6년째 코치를 맡고 있다. 워커는 그린 주변의 모든 샷을 60도 웨지로 처리했다. 하먼은 레슨할 때 샌드웨지부터 5번 아이언까지 다양한 클럽으로 칩 샷을 해야 한다고 가르치지만 워커가 한 개의 클럽으로 모든 걸 처리하는 것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안 했다. 하먼은 그린 주변 어프로치샷을 다양한 클럽을 사용하도록 권하지만 워커에게는 자신만의 방식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다. 하먼은 ‘특정 선수에게 어떤 방식이 효과가 있다면 그게 그에게는 정답’이라고 생각한다.

리키 파울러: 짧은 라이에는 몸통 회전으로  하먼은 2014년부터 리키 파울러의 스윙 코치가 됐다. 그런데 파울러는 짧은 라이 상황에서도 절묘한 피치 샷을 해냈다. 하먼이 파울러에게 들은 비결은 이랬다. “피치 샷을 할 때 헤드를 지면에 낮게 유지하고 임팩트 구간에서 다운블로가 아니라 공이 잔디를 따라 미끄러지게 샷을 한다.” 파울러는 백스윙의 폭을 넓혔다가 임팩트 구간에서 몸을 회전하는 데 초점을 맞췄는데 그렇게 하면 스윙 아크가 평평해지면서 볼을 잔디 위에서 잘 걷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서 손은 볼 바로 앞에 오도록 셋업하고, 임팩트 때 다시 그 위치로 돌아오는 그림을 머릿속에 그린다. 하먼은 파울러의 방식이 부드러운 샷이 나온다는 걸 깨달은 다음부터는 다른 선수들에게도 파울러의 방식을 전파하고 있다. 선수들마다의 개성과 특장점을 오랜 경험을 통해 추가로 취득하고 이를 특정 선수에게 편하게 전달하는 데 있어서 하먼 만한 코치가 없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