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성접대 의혹’ 승리 입영 연기 결정

20190320000462_0성매매 알선 의혹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입영이 연기됐다.

병무청은 20일 “승리의 입영 연기 신청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승리는 당초 오는 25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할 예정이었다.

병무청은 승리가 현재 입대를 하게 되면 군 복무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점 등을 고려해 입영 연기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또 승리가 입대하면 수사관할권이 군으로 이관돼 수사 절차가 복잡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과거에도 수사 중인 이유로 입영 연기를 신청받아 허가한 사례도 있다.

승리는 지난 15일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온 뒤 “허락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라며 입영 연기 의사를 밝혔고 지난 19일 입영 연기원을 병무청에 공식 제출했다.

승리 성접대 의혹은 2015년 12월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씨와 직원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중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강남 유명 클럽 아레나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보도가 나오며 불거졌다. 이후 경찰 유착 의혹 및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상습적으로 불법 도박을 하고 외국에서도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