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의 ‘글로벌 리더십’ 주목

BOG 위원으로 세계 항공산업 선도

“항공·관광산업 외교관 역할 기대”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항공업계의 UN총회’로 불리는 IATA 연차총회 유치의 숨은 공신은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다.

이번 총회의 주관사는 대한항공이다. 업계가 조 회장의 글로벌 리더십에 주목하는 이유다.

대한항공은 1989년 1월 국적사 최초로 IATA에 가입했다. 조 회장은 1996년부터 IATA 최고 정책 심의ㆍ의결기구인 집행위원회(BOG, Board of Governors) 위원을 역임하고 있다. 2014년에는 31명의 집행위원 중 별도 선출된 11명의 전략정책위원회(SPC, Strategy and Policy Committee) 위원으로 선임됐다.

이후 조 회장은 IATA의 주요 전략 및 세부 정책 방향과 연간 예산, 회원사 자격 등의 굵직한 결정을 주도하며 전 세계 항공산업 정책을 이끌어 왔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IATA의 분야별 6개 위원회(Industry Committee) 중 4개 위원회의 핵심 위원으로 참여하는 등 세계 항공업계를 이끄는 선도 항공사 역할을 담당했다.

조 회장은 서울에서 열리는 이번 IATA 총회에서 의장직을 맡는다. IATA 연차총회는 항공업계 회의를 넘어 국위선양과 관광 경쟁력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 및 조직위원장을 잇따라 역임한 조 회장의 역량이 중요하다.

업계 관계자는 “항공ㆍ관광업계에서는 올해 IATA 연차총회의 성공적 개최와 이를 견인하는 조 회장에 대한 기대가 사뭇 크다”며 “연차총회 의장직을 넘어 외교관 역할까지 담당하며 항공산업과 관광산업의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찬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