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미국 전기차 배터리공장 첫삽…총 50억달러 투자

조지아주 역사상 최대규모 …2022년 첫 양산, 폴크스바겐 납품

로스 연방상무장관 “한미관계 긴밀 증명”

최재원 부회장 “글로벌 톱티어 되고있다”

sk조지아배터리공장착공
SK이노베이션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에서 미래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생산을 위한 첫 삽을 떴다.커머스(조지아주)/연합

SK이노베이션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에서 미래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생산을 위한 첫 삽을 떴다.

SK이노베이션은 공장이 들어설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 커머스시(市)의 부지에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과 조지아주, 커머스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개최했다.

조지아주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 건설하는 첫 전기차 배터리공장이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 최대 격전지 가운데 하나인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전진기지 또는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된다.

조지아주 공장은 1, 2단계 개발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연 2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파우치형 배터리를 생산한다. 현지법인 ‘SK 배터리 아메리카’(SK Battery America)를 통해 2단계까지 총 16억7천만 달러를 연도별 분할출자 형태로 투자한다. 이중 약 10억 달러(1조1천396억원)는 2021년 완공될 1단계 공사에 투입된다.

단일 투자 건으로서는 조지아주 역사상 가장 투자 규모가 큰 ‘대형 프로젝트’다. 2022년까지 총 2천명의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향후 수주 물량이 확보되는 데 따라 장기적으로 총 50억 달러를 투입해 50GWh 규모로 생산 능력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 경우 고용인력은 최대 6천명까지로 늘어난다.

SK이노베이션은 1단계 공사의 일환으로 2021년까지 시운전 및 제품 안정화 및 인증 등을 거쳐 2022년 초부터 양산을 시작한다.

SK이노베이션은 ‘선(先) 수주, 후(後) 증설’ 원칙에 따라 배터리공장 건설을 확대해왔으며 조지아주 공장의 1단계 완공 후 생산되는 배터리는 폴크스바겐에 납품한다.

2단계 완공 이후 확대되는 배터리 물량은 다른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잠재 고객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공식에는 로스 미 연방 상무장관과 브라이언 캠프 조지아주 주지사, 이 지역 공화당 소속 더그 콜린스 연방 하원의원, 클라크 힐 커머스시 시장 등 미국측 인사와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윤예선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 김영준 주애틀랜타 총영사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주요 참석 인사들은 허허벌판 위에 세워진 대형 굴삭기를 배경으로 평탄화 작업을 끝낸 부지의 흙을 삽으로 뜨며 본격적인 공사 시작의 신호탄을 쏘았다.

로스 장관은 축하 연설에서 “지난 2년여간 상무장관으로서 가장 기쁜 날 가운데 하나”라면서 “SK이노베이션의 주요하고 놀라운 이번 투자는 미국을 투자 최적지로 만들기 위한 우리의 계획이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또 “이번 투자는 또 한미간의 긴밀한 관계를 말해주고 있다”면서 “한미관계는 약 70년간 최상의 친구로서 또 충실한 동맹으로서 함께 해왔다”고 강조했다. 커머스(조지아주)/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