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수 이어 정승현까지, 또 다시 벤투호 덮친 부상악령

 

이미지중앙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하차한 정승현. [사진=OSEN]

김진수에 이어 정승현도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1일 “정승현이 우측 햄스트링 부상으로 소집해제됐다. 대체발탁은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일 김진수가 B형 독감으로 대표팀을 떠난 데 이어 정승현까지 소속팀으로 복귀하게 되면서 수비 라인에 공백이 불가피하다. 주전 레프트 백이 유력했던 김진수가 빠졌고 벤투호 출범 이후 주전으로 나서진 않았지만 꾸준히 신뢰를 받아온 센터 백 정승현마저 이탈하면서 3월 A매치 2연전 대비에 차질을 빚게 됐다.

김진수와 정승현은 소집 당시부터 정상 컨디션이 아니어서 제대로 훈련에 임하지 못했다. 소집 이전에 선수 몸상태에 대한 면밀한 점검이 아쉬운 대목이다.

벤투호의 선수 관리에 대한 아쉬움은 지난 아시안컵에서부터 이어졌다. 당시 나상호가 대회직전 부상으로 낙마했고 이재성은 1차전에서 부상을 입고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기성용 역시 부상으로 대회 도중 소속팀으로 복귀했고 권경원, 정승현 등은 컨디션 난조로 제대로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