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스캔들’ 특검수사 22개월만에 종결, 보고서 제출

PYH2018080201570034000_P42016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진영과 러시아 간 내통 의혹 특검 수사가 종결됐다. 로버트 뮬러 특검은 22개월여에 걸친 수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22일(현지시간) 법무부에 제출했다.

법무부는 뮬러 특검이 이날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수사보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특검보고서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으나, 핵심쟁점인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과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중단 압박 여부 등을 둘러싸고 정치적 후폭풍을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내통 의혹을 부인하며 특검 수사를 ‘마녀사냥’, ‘대통령 괴롭히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지낸 뮬러 특검은 2017년 5월 17일 출범해 이달로 수사 22개월째를 맞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폴 매너포트 전 전대본부장을 비롯해 지금까지 37명의 개인 및 기관을 기소했다.(워싱턴/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