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47.1%·민주당 38.9% 동반상승

리얼미터 조사…한국당 31.3% 보합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동반 상승했다. 제 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정당 지지율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다만 변동 폭이 크지 않아 양 측이 공방 속 ‘보합세’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다. 여야가 정치 현안에 대한 공방을 펼치면서 지지율도 주고받은 셈이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8~22일 전국 유권자 2516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2%포인트 오른 47.1%로 조사됐다. 다만 주초 오르던 지지율은 주말을 앞두고 다시 하락세로 접어든 모습이다.

부정평가는 2.5%포인트 내린 47.2%였다.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0.1%포인트다. 전주에는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4.8%포인트 앞선 바 있다.

국정 지지도를 보면 검찰과거사위원회의 활동기간 연장, 고용개선 매진 등 지시를 한 18~20일까지는 점차 상승했다. 이후 장관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 논란, ‘서해 수호의 날’ 행사 불참 등 소식이 전해진 21~22일에는 하락해 최종 상승 폭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국정 지지도는 중도층과 보수층, 대구ㆍ경북과 서울, 30대와 50대, 가정주부와 무직, 사무직 등 대다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반면 부산ㆍ울산ㆍ경남, 학생과 노동직 등에서 하락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특권층의 연루 정황이 있는 이른바 ‘김학의ㆍ장자연ㆍ버닝썬’ 3대 성(性) 비위 의혹이 국민 공분을 일으켰다”며 “이후 정부여당과 보수야당 간 대립선이 보다 뚜렷히 드러난 데 따른 것”이라고 풀이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2.3%포인트 오른 38.9%를 기록했다. 주간집계 기준 3주간 내림세를 끝낸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0.4%포인트 내린 31.3%였다. 4주간 이어진 상승세를 마감했다.

특히 한국당 지지율은 중도층과 대구ㆍ경북, 경기ㆍ인천, 30대를 중심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한국당에 대한 보수층 지지율은 67.3%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지지율 모두 소폭 변화를 맞는 등 숨고르기에 접어든 분위기”라고 해석했다. 정의당은 0.7%포인트 오른 7.6%로 다시 7%대를 회복했다.

바른미래당은 0.8%포인트 떨어진 5.1%로 나타났다. 주간집계 기준 지난해 6ㆍ13 지방선거 패배 직후 기록한 창당 후 최저치와 동률로 파악됐다. 민주평화당은 0.5%포인트 오른 2.6%를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보면 된다.

이원율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