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사흘만에 개성 연락사무소 부분 정상화

평소 10여명의 절반 수준 4~5명 근무

북한 “평소대로 교대근무차 내려왔다”

북한이 지난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일방 철수한지 사흘만인 25일 일부 인원을 복귀시켰다. 김창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무처장 겸 부소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이날 오전 경기도 파주 출입사무소를 통해 개성으로 출경하고 있다. [연합]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일방 철수했던 북한 측 인원들이 사흘만에 일부 복귀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5일 오후 “오늘 아침 8시10분께 북측 연락사무소 일부 인원들이 연락사무소에 출근해 근무중에 있다”며 “북측은 ‘오늘 평소대로 교대근무차 내려왔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어 “이에 따라 연락사무소는 오늘 오전 남북 연락대표 협의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북측 복귀로 연락사무소는 정상운영될 것”이라며 “향후 연락사무소는 본연의 기능을 계속 수행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 22일 일방 철수했다 불과 사흘만에 복귀한 배경에 대해 “철수 및 복귀 이유에 대해 북측이 우리측에 명확하게 언급한 내용은 없다”며 “향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오전 남북 연락대표 협의에서 “연락사무소가 북남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 해 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북한은 연락대표 등 4~5명의 실무직원이 연락사무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상적으로 10여명 안팎이 근무하던 데 절반 수준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협의채널은 정상화됐다”고 평가했다. 다만 북한의 황충성ㆍ김광성 소장대리의 복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