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000만 그루 나무 심어 미세먼지 잡는다

‘2022-3000, 아낌없이 주는 나무심기 프로젝트’

4년간 총 4800억 투입…미세먼지ㆍ열섬현상 완화

시민들이 참여한 나무심기 행사. [서울시 제공]

#. 서울시가 시내 곳곳 자투리땅과 빈 공간에 소규모 숲과 정원을 만드는 ‘1000개의 숲, 1000개의 정원 프로젝트’를 펼쳐 지난 5년 간 서울 전역에 총 2203개 숲과 정원이 탄생했다. 또 도시재생을 통해 버려진 공간을 공원으로 탈바꿈시키는 등 여의도공원의 약 6배(1.26㎢)에 달하는 공원면적을 확충했다. 나무 그루수로는 총 1530만 그루를 식재해 서울을 더 푸르게 만들었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총 30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2022-3000, 아낌없이 주는 나무심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500만 그루를 시작으로 향후 4년 간 1500만 그루를 추가로 식재해 민선 6~7기 총 300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생활밀착형 ‘도시숲’을 확충한다는 목표다. 4년간 총 4800억원을 투입한다.

서울시는 3000만 그루 나무심기는 노후경유차 6만4000대가 1년 동안 내뿜는 미세먼지를 줄이고 에어컨 2400만대를 5시간 동안 가동하는 것과 동일하게 도심온도를 낮추고 성인 2100만명이 1년 간 숨쉴 수 있는 산소를 공급하는 것과 맞먹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나무심기 프로젝트는 5개 핵심전략으로 추진된다. ▷도시환경 개선을 위한 나무심기 전략 개선ㆍ강화 ▷미세먼지 민감군 보호를 위한 특화사업 확대 ▷대규모 유휴공간 활용 다양한 녹지공간 확충 ▷생활밀착형 녹지공간 조성과 기존 도시숲 보존 ▷민관협력사업 확대이다.

아울러 ‘도시숲’의 양적 확대와 함께 기능의 패러다임도 전환한다. 도시숲이 단순히 녹지나 휴식처가 아닌 미세먼지, 폭염, 도심 열섬현상 같이 날로 심각해지는 환경문제의 해법이 될 수 있도록 ‘어떤 나무를 어디에, 어떻게’ 심을지에 방점을 두고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서울기술연구원을 통해 서울이 당면한 환경문제 해결에 적합한 수종을 선정 식재할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도시외곽 산림에서 생성되는 맑고 차가운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이는 ‘바람길 숲’을 2021년까지 강남권(관악산)과 강북권(북한산)에 각각 1개소씩 조성한다. 도시의 대기순환을 촉진해 도심의 뜨거운 열기와 미세먼지를 외부로 배출하도록 유도한다는 전략이다. 올림픽대로 등 차량 배기가스가 대량 발생되는 자동차 전용도로변에는 ‘미세먼지 저감숲’을 조성하고 횡단보도변에는 여름철 폭염 속에서 잠시나마 시원한 그늘을 제공할 ‘그늘목’을 식재한다.

또 미세먼지 저감능력 극대화를 위해 나무심기 전략도 개선한다. 새롭게 조성하는 가로수는 1열이 아닌 2열 식재를 위주로 하고 키 큰 나무 아래 작은 꽃ㆍ나무를 층층이 심어 ‘가로숲 길’을 조성한다. 2021년까지 30㎞ 규모로 만들어간다는 목표이다. 2열 식재는 1열보다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25.3% 더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등하굣길 학생들을 미세먼지와 매연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올해 10개 학교 통학로 주변에 녹지공간을 집중 조성하고 2021년까지 30개 학교로 확대한다.

서울시 나무심기 프로젝트.

서울시는 급변하는 기후변화와 대기질 등 환경문제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당초 박원순 시장 공약사업으로 추진해온 ‘민선 6~7기 통산 2000만 그루 나무심기’ 정책 목표를 전격 상향해 1000만 그루의 나무를 추가로 더 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3000만 그루 나무심기 목표가 달성되는 2022년에는 서울 곳곳에 크고 작은 숲이 있고 시민들의 나무심기가 일상화되는 도시 서울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민 1명이 나무 1그루만 심어도 1000만 그루의 나무가 서울 전역에 심어질 수 있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