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개막전 ‘비룡’ 출현…메이저리그도 놀란 AR

SK와이번스가 KBO리그 개막전에서 선보인 증강현실(AR) 기술이 메이저리그도 놀라게 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이 AR 기술을 통해 경기장에 나타난 비룡을 소개했다. 비룡은 SK의 상징이기도 하다.

MLB닷컴은 26일(한국시간) ‘컷4’ 코너에서 “한국의 SK가 개막전에서 불을 뿜는 용을 불러냈다”라며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MLB닷컴은 “SK는 AR 기술을 이용했다. 용은 경기장 허공을 한 바퀴 돈 뒤 그라운드로 내려왔다”라며 “경기장의 관중들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이 모습을 지켜봤다”라고 전했다.

SK의 모기업인 SK텔레콤은 지난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 kt 위즈와 개막전에서 SK의 상징인 비룡이 야구장으로 날아드는 모습을 표현했다. 이 장면은 바로 국내외에서 화제가 됐고, 야후 스포츠 캐나다 등 여러 외신에도 소개됐다.

신상윤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