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영상’ 디그롬, 5년 1억3750만 달러에 메츠와 계약 연장

제이콥 디그롬(SNY캡처)

제이콥 디그롬(SNY캡처)

제이콥 디그롬(31)이 소속팀 뉴욕 메츠와의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7일(한국시간) 디그롬과 메츠가 5년 1억3750만 달러의 조건에 계약을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디그롬은 2023년까지 메츠에 몸담으며 2024 시즌에는 3250만 달러 클럽 옵션이 있다.

따라서 2024 시즌에 대한 클럽 옵션이 실행될 경우 계약 규모는 6년 1억7000만 달러가 된다. 전 구단 상대 트레이드 거부 조항도 있지만, 2022 시즌 후 옵트아웃 조항이 있어 디그롬이 4년만 뛰고 FA를 얻을 가능성도 있다.

이번 계약은 메츠 구단 역사상 투수 최고액 계약이기도 하다. 메츠는 2008 시즌을 앞두고 요한 산타나에게 6년 1억3750만 달러 계약을 안겼는데 금액은 디그롬과 같지만 평균 연봉은 계약기간이 1년 짧은 디그롬이 높다.

디그롬은 지난해 217이닝을 책임지며 평균자책점 1.70으로 견고한 피칭을 펼쳤음에도 불운 속에 10승 9패에 그쳤다. 하지만 뛰어난 투구 내용을 인정받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메츠도 디그롬의 활약을 인정해 장기계약으로 에이스를 묶었다. 디그롬도 최근 “뉴욕에서 뛰는 것이 즐겁다. 팬들이 잘 대해주고, 팬들 앞에서 시티 필드의 마운드에 서는 것도 좋다. 한 팀에서 커리어를 보내는 것도 드문 일”이라며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번 오프시즌 FA 시장은 얼어붙은 반면 주축 선수를 지키기 위한 각 팀의 연장계약 움직임은 두드러지고 있다.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 디그롬 등이 대표적인 연장계약 사례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