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국경제 대외의존도 4년 만에 최고치

반도체 경기호황, 원자재·중간재 수입↑

[연합뉴스=헤럴드경제]

지난해 한국 경제의 대외의존도가 4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총소득(GNI) 대비 수출입 비율은 86.8%로 전년보다 2.8%포인트 올랐다. 지난 2014년(98.6%)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이 비율은 2011년 113.5%에서 2016년(80.9%)까지 5년 연속 내리다가 2017년 84.0%로 반등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올랐다.

지난해 GNI 대비 수출 비율은 45.9%로 1년 전보다 1.2%포인트 올랐고, 수입 비율은 40.9%로 1.6%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반도체 경기 호황이 이어지며 수출이 많이 늘어났고, 이와 관련한 원자재·중간재 수입도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수출액은 6049억달러, 수입액은 5352억달러로 모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상승도 수출입액이 불어난 데 영향을 줬다. 한국 경제는 원유를 수입하고서 이를 가공해 수출하는 구조여서 유가가 오르면 수출입액도 늘어난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10월까지 계속해 오른 영향으로 수입이 늘었고,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도 호조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내수 시장 규모가 작고 수출이 성장을 주도해왔기 때문에 대외의존도가 높다. 이런 경제구조는 외부 여건에 취약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올해는 미·중 무역갈등 지속, 세계 경제성장세 둔화로 수출입 증가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교역의존도가 높으면 세계 경기가 호황일 때 한국 경제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지만, 반대는 부정적인 여파가 크다”며 “올해 우리나라 수출입증가율은 0%대로 나타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