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최민수♥강주은, 두 번째 웨딩마치..감동의 눈물

최민수25년전은리허설이었다강주은과진짜결혼식‘동상이몽2′ 최민수, 강주은 부부가 두 번째 결혼식을 올렸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최민수, 강주은 부부는 사이판을 찾았다. 25년 전 신혼여행으로 왔던 이 곳에서 ‘진정한’ 웨딩마치를 울리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날 두 사람은 과거를 회상했다. 강주은은 “25년 전 사이판 신혼여행을 했었다. 기쁜 추억이 아닌 힘든 출발이었다. 여러가지로 인생이 바뀌는 거니까”라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여유롭게 사이판 바다를 거닐었다. 최민수는 “25년 전에는 내 눈에 이런 게 안 보였는데. 너무 바빴다. 어디 와 있는지 모를 정도로”라고 말했다. 또한 “신혼여행이라는 게 무서운 거다”며 “연애할 때는 서로 좋았는데 갑자기 결혼하니까 부담이 되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첫 번째 결혼식을 떠올린 이들 부부는 하얀 의상을 맞춰 입고 작은 예배당에 섰다. “진정한 결혼식을 한다”고 입을 모은 최민수, 강주은은 예배당에서 서약을 했다. 사랑을 맹세한 두 사람은 서로를 마주봤다.

최민수는 “너무 고맙다. 짧지 않은 시간인데, 내게 또 다른 민수로 살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특히 두 눈을 감고 “감사합니다”라고 조용히 말해 큰 감동을 선사했다.

강주은은 “25년 전에는 결혼했을 때 결혼이 뭔지 몰랐다. 그런데 살면서 민수 덕분에 새로운 주은이가 됐다”며 “내가 사랑을 확실하게 알 수 있게끔 옆에서 지켜온 당신에게 감사하다. 이제는 확신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강주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확실하게 이 사람이다. 난 이 남자랑만 결혼할 수 있는 사람이다”고 해 감동을 안겼다. 이어 최민수는 “25년 전 했던 결혼식은 리허설이었던 것 같다. 25년 동안 연애를 하고 이제 진짜 결혼을 한 것”이라고 고백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