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나오는 술집 출입 금지”… 주목받는 박진영의 철학

20190401000029_0특정 소속사 연예인들의 일탈행위가 연일 보도되고 있는 가운데, 박진영(사진)이 오래전 방송프로그램에서 말했던 경영철학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성매매 알선 혐의로 수사를 받는 승리를 비롯해 그와 같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있던 정준영, 최종훈, 이종현의 행위가 연일 보도면서 연예인들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다.

이러한 가운데 소속사 연예인들의 잡음이 전혀 없는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진영의 오래전 방송에서 강조했던 경영철학이 눈길을 끌고 있는 것이다.

2013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박진영은 “ 전 직원이 여자가 나오는 어떠한 술집에도 못 가게 돼 있어요”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처음에는 임원들이 난리가 났죠. 그럼 도대체 어디서 만나라는 얘기냐. 다들 그런 데서 만나는데”라며 자신의 사업 방침에 반대한 임직원들의 모습을 회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진영은 “제가 ‘회사가 망해도 좋다. 여자가 접대해주러 나오는 공간에 출입을 하는 순간 우리 회사를 떠날 생각을 해라’라고 엄포를 놨다”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