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팅 흔들린 박인비 ‘통산 20승’은 다음 기회로

LPGA KIA클래식 뼈아픈 역전 허용…박성현 고진영과 공동 2위

일본 하타오카 통산 3번째 우승

박인비

박인비<LPGA.COM>

박인비(31)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IA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에서 역전우승을 허용하며 통산 20승 달성에 실패했다.

박인비는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3개에 보기 2개로 1타를 줄이는데 그쳐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공동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박인비와 챔피언조로 경기한 하타오카 나사(일본)는 5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18언더파 272타로 박인비와 박성현(26), 고진영(24), 다니에 강(미국), 아자하라 무뇨즈(스페인) 등 공동 2위 그룹을 3타차로 제치고 LPGA 통산 세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1타차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박인비는 퍼팅 난조로 전반에 버디 1개, 보기 2개로 1타를 잃었으나 챔피언조 파트너인 하타오카는 보기없이 버디만 3개를 잡아 선두가 바뀌었다. 이후 박인비는 후반 15, 16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선

하타오카 나사

하타오카 나사<LPGA.COM>

두 하타오카를 1타차로 추격하며 재역전 기회를 잡는 듯 했으나 17,18번홀에서 파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16번 홀(파4)에서 볼을 물에 빠뜨려 보기를 범한 하타오카는 17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핀 한뼘 거리에 붙이며 우승에 쐐기를 박는 탭인 버디를 추가했다. 박인비는 하타오카가 홀아웃한 뒤 1.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시도했으나 이를 넣지 못했다.

박인비는 지난해 3월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해 투어 통산 19승째를 기록중이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다면 한국선수로는 박세리(25승)에 이어 두 번째로 통산 20승 고지에 오를 수 있었다.

세계랭킹 1위인 박성현은 15~17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낚아 순위를 4위에서 공동 2위로 끌어올렸다. 전반에 파5홀인 5번 홀과 8번 홀에서 이글과 더블보기를 주고 받은 박성현은 10번홀(파5) 버디후 15~17번홀에서 3연속 버디를 낚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박성현은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1m 거리의 버디 기회를 만들었으나 이를 넣지 못해 단독 준우승에는 이르지 못했다.

이강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