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성태 ‘딸 채용비리’ 직접개입 정황 확인…”진술 확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딸의 계약직 입사 지원서를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63)에게 직접 전달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다.

서울남부지검은 2일 “서 전 사장이 2011년 김 의원으로부터 딸의 계약직 지원서를 직접 받았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다만 2011년 계약직 채용의 경우 공소시효 7년이 지나 수사대상은 아니다.

KT 인사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앞서 지난달 27일 서 전 사장을 김 의원 딸을 포함해 총 6건의 부정채용에 관여한 혐의(업무방해)로 구속했다. 검찰은 또 이날 KT 인재경영실장을 지낸 김상효 전 전무(63)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서 전 사장은 김 의원의 딸이 특혜채용됐다는 의혹을 받는 2012년 하반기 공채 당시 KT 사장을 지냈다. 김 전 전무는 2012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당시 절차를 어기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을 비롯한 지원자 5명을 부당하게 합격시킨 혐의를 받는다.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이후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KT의 2012년 공개채용 인사자료에는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의 딸 외에도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이 자사 간부의 딸이라며 취업을 청탁해 최종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선 KTDS 부사장도 딸과 지인 등의 취업을 청탁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 2012년 김 의원 딸을 포함해 총 9건의 KT 부정채용 사례가 있었다고 파악하고 있다. 이 중 김 전 전무가 가담한 5건 중 2건은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검찰은 최근 KT 노조위원장을 지낸 정모씨(57)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2012년 KT홈고객부문 고졸 공채 당시 지인의 부탁을 받은 정씨가 서 전 사장에게 채용을 청탁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위 임직원들에 대한 구속영장이 차례로 발부되면서 수사도 탄력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검찰은 조만간 이석채 전 KT회장도 소환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검과 서울서부지검에 접수됐던 김 의원에 대한 고발사건을 병합해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김 의원의 딸 외에도 다수의 유력 인사들이 특혜를 본 사실을 파악하고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서울=뉴스1)

[자료] 서울 남부지검
서울 양천구 신정동 서울남부지방검찰청.(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