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불법 촬영물 공유’ 로이킴 참고인 조사 방침

조사 결과 따라 입건자 늘 수도

‘최종훈 음주운전 무마’ 승리 조사 후 귀가

 

20190402000926_0 경찰이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30)이 불법 촬영물을 올린 카카오톡 대화방에 함께 있던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ㆍ26)을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로이킴 측과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경찰은 로이킴을 상대로 단순히 대화방에 유포된 영상을 보기만 했는지 혹은 촬영이나 유포에 가담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정준영과 로이킴,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ㆍ29),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이 참여하는 대화방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이들이 불법 촬영한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하는 데 사용된 카카오톡 대화방은 총 23곳으로 참여한 인원은 16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입건된 인물은 7명이다.

경찰은 대화방에서 공유된 불법 촬영물과 관련해 승리와 최종훈, 정준영을 제외한 연예인 2∼3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참고인 조사 결과에 따라 입건자 수가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종훈의 음주운전 무마 의혹과 관련해 이날 오후 2시께 승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4시간여 만인 6시15분께 돌려보냈다.

최종훈은 2016년 2월 음주운전 단속 적발 당시 현장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로 입건된 상태다. 당시 현장에 있던 단속 경찰관은 최근 경찰 조사에서 최종훈이 음주운전 사실 자체를 무마하려 200만원을 건네려 했다고 진술했다.

해당 경찰관은 최종훈에게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최종훈은 기소의견으로 송치돼 벌금형을 받았다.최종훈의 음주운전 단속 무마 의혹은 승리, 정준영 등이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거졌다. 과거에 최종훈이 음주운전을 했는데 보도가 나올 것을 우려해서 누군가 무마해줬다는 내용의 대화가 오갔다.

또 이 대화방에서는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된 시점에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참여자의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문제의 대화방에 함께 있던 승리를 상대로 대화 내용과 경찰 유착 정황 등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