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박영선 등 3인 청문보고서 7일까지 송부 요청

박양우ㆍ문성혁 임명안은 재가

8일까지 나머지 후보자 임명 완료할 듯

2일 인천광역시 송도 경원루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ㆍ김연철 통일부ㆍ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7일까지 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40분께 세 후보자에 대한 송부를 재요청했다”며 “이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른 절차”라고 설명했다.

이는 전날 자정까지 국회가 이들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에게 보내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인사청문요청안이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이내 인사청문을 마쳐야 하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못한 경우 대통령은 10일 이내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보고서를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7일까지 국회의 청문보고서를 전달받지 못하면, 다음날인 8일까지 후보자 5명 전원에 대한 임명 절차를 완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9일 국무회의, 10일 문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출국 등의 일정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미 국회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은 재가했다고 한 부대변인이 밝혔다.

이들의 임기는 3일 시작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