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한국행 엊그제 같아, 내일을 기대한다”

20190402000011_0가수 유승준(사진)이 데뷔 22주년을 자축했다. 유승준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2년 전 오늘. 1997년 4월 1일”이라는 문구와 여러 개의 뮤직비디오를 게재했다.

유승준은 “22년 전 오늘 1997년 4월 1일 데뷔했다. 정작 한국에서 활동한 기간은 5년 남짓 했지만 아직도 이렇게 응원해 주고 사랑해주는 팬들 덕분에 그 긴 세월을 행복하게 보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제는 아줌마 아저씨가 된 나의 소중한 사람들 사랑하고 또 사랑합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승준은 “가요계를 휩쓸겠다는 패기 하나로 가방 하나 들고 한국에 갔던게 엊그제 같은데 세월이 지났어도 생생히 다 기억난다”며 “그때의 나, 감정, 생각, 자세, 주위 분위기, 같이 일한 사람들, 추억을 가슴에 담고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한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유승준은 지난 1997년 4월 가수로 데뷔, ‘가위’, ‘나나나’, ‘열정’, ‘찾길 바래’ 등 다수의 파워풀한 댄스 힙합 히트곡을 발표하며 전국민적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유승준은 2002년 1월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 기피 의혹에 휩싸였고 법무부는 결국 유승준의 입국을 거부했다.

이후 유승준은 지금까지 무려 16년 동안 한국 땅을 밟지 못하고 있으며, 중국과 미국을 오가며 배우, 가수로 활동을 이어왔다. 지난 1월에는 12년 만에 새 미니앨범 ‘어나더 데이’(Another day)를 기습 발표해 화제를 모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