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경찰, 키크면 토막살인 힘드니 납치 걱정말라고 해”

[연합=헤럴드경제]

[연합=헤럴드경제]

고(故) 장자연 사건’ 증인으로 나선 배우 윤지오씨가 경찰에 신변 위협을 호소했다 “키가 크니 안심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윤 씨는 2일 이상호 기자의 유튜브 채널 ‘고발뉴스 뉴스방’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윤 씨는 장자연 사건으로 조사를 받던 초기 수사관에게 “(신변 문제로) 밤 뿐만 아니라 낮에도 무섭다”고 말했으나 돌아온 것은 “키가 몇이냐”는 수사관의 질문이었다고 밝혔다.

키가 173이라는 윤씨의 대답에 수사관은 “걱정 하지 않아도 된다. 170이상은 납치 기록이 없다”며 “납치하는 데 많은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납득하기 어려운 답을 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170 이상의 여성은) 토막살인을 하기도 힘들고 시체를 유기·폐기하는 것도 힘들며, 아킬레스건을 잘라 피를 뽑아내는 것에도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에 사회자는 믿기 어렵다는 듯 “정말 경찰이 한 이야기가 맞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윤씨는 이 같은 이야기를 들은 후로는 어머니와 동행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씨의 신변보호는 지난달 14일 윤 씨의 변호사가 경찰청에 요청하며 이뤄졌으나, 지난달 30일 윤 씨가 긴급 호출을 했을 당시 112 상황실로 신고를 했음에도 신고가 접수되지 않아 지역 경찰관이 출동하지 않았다.

이에 윤 씨는 이를 알리며 자신의 신변 보호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고, 이는 이틀만에 청원 수 20만명을 넘겼다.

경찰은 신변 위협 신고에 따른 조치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았음을 인정했다. 지난 1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12 신고 접수는 제대로 안 됐으나, 문자는 제대로 간 것으로 확인했다”며 “제때 문자를 보지 않은 직원은 조사해서 엄중 조처하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