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적절한 신체 접촉”…두번째 폭로

“목을 손으로 감싸고 코 비비려 해”

루시 플로레스 폭로 이어 두번째

조 바이든 전 부통령[로이터=헤럴드경제]

조 바이든 전 부통령[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두번째 폭로가 나왔다고 미국 CNN방송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이미 래포스(43)라는 여성은 지난 2009년 코네티컷주 그리니치에서 열린 한 모금행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자신에게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지역매체인 하트퍼드 쿠랑을 통해 밝혔다. 당시 그녀는 코네티컷주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 소속 짐 하임스 하원의원의 보좌관이었다.

래포스는 “성적인 것은 아니었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이 내 머리를 움켜 잡았다”며 “내 목을 손으로 감싸고 코로 비비려고 얼굴을 끌어 당겼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가 끌어 당겼을 때 내 입에 키스하려는 것으로 생각해 불편함을 느꼈지만, 당시 바이든은 부통령이었고 나는 보잘 것 없는 사람이어서 고소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래포스는 현지 비영리 단체에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다.

이 같은 주장은 바이든의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고발하는 두번째 폭로다.

앞서 지난 달 29일에는 2014년 민주당의 네바다주 부지사 후보였던 루시 플로레스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선거유세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폭로했다.

플로레스는 바이든이 자신의 어깨에 두 손을 얹었고, 머리에 코를 갖다 대 냄새를 맡은 뒤 뒷머리에 키스했다고 밝혔다. 플로레스는 바이든의 당시 행동에 대해 “불편하고 징그럽고 혼란스럽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은 성명을 통해 “오랜 세월 동안 선거운동과 공공생활에서 수많은 악수, 포옹, 애정 표현, 지지, 위로의 표현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 한번도 내가 부적절하게 행동했다고 믿지 않았다”며 “만일 내가 그렇게 했다고 문제제기를 한다면 정중하게 듣겠지만, 결코 내 의도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바이든에 대한 비난은 그가 2020년 대통령 출마를 고려하면서 나왔다. 그는 이달 안에 대선 출마 결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CNN은 보도했다.

한편, 플로레스의 폭로 이후 바이든의 잠재적인 2020년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CBS의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에 출연해 “이 나라의 문화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여성들이 편안하고 안전하다고 느끼는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