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러시아산 S-400 구매” 발표에 미국 발칵 왜?

터키, 미국산 F-35 100대 구매 러시아산 요격미사일도 구매키로

러 S-400, ‘스텔스’ F-35 탐지가능 터키 친러행보에 러, 미국 기술 접근성↑

러시아산 대공 유도미사일 S-400 운용 장면. [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이 러시아산 요격 미사일 S-400(트리움프)을 구매하겠다는 터키에 화들짝 놀라 터키에 팔 예정이던 F-35 전투기 부품을 인도하지 않기로 했다. 미국은 지금이라도 터키가 러시아산 S-400 구매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터키에 F-35를 못 팔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러한 미국의 강경한 태도가 얼마나 갈 지 주목된다. 터키는 미국산 F-35를 100대나 구매하는 ‘큰 손’이기 때문이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는 1일(현지시간) 터키가 러시아제 S-400 지대공 미사일을 도입하기로 하자 대응조치로 터키에 판매할 F-35 전투기의 부품 인도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찰스 서머스 주니어 미 국방부 대변인은 “미국은 터키의 S-400 미사일 도입을 받아들일 수 없음을 분명히 해왔다”며 “터키가 S-400 도입을 포기할 때까지 미국은 F-35의 부품 인도를 중단하고 해당 전투기의 작전능력과 관련한 활동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터키가 S-400을 도입한다면 터키의 F-35 프로그램 참여는 위험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에서 생산되는 S-400은 미국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과 비슷한 역할을 하면서 가격은 더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F-35는 미국의 항공기 제작업체인 록히드마틴이 제작하지만 전투기 동체와 착륙장치, 조종석 디스플레이 등은 터키에서 생산된다.

외신들은 미국이 올여름 터키에 공급하기로 한 F-35 전투기의 부품 인도 중단에 대해 실제 전투기 판매 중단을 위한 첫걸음으로 평가하고 있다.

미국의 이런 움직임은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이 지난달 29일 러시아와 S-400 도입 계약을 체결하고 인도 절차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지 3일 만에 나온 것이다.

당시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 안탈리아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러시아와 S-400 미사일 인도 절차를 논의하고 있다. 러시아와 계약을 했고 이 계약은 유효하다”며 “우리는 러시아와 합의를 지킬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터키는 오는 7월 러시아로부터 S-400 미사일을 인수해 10월께 실전 배치할 계획이다.

미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회원국인 터키가 S-400 미사일 도입을 재고하지 않을 경우 전투기를 비롯한 미국의 무기 체계를 박탈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다른 나토 회원국들도 러시아제 S-400 미사일이 동맹국의 무기 체계와 호환되지 않을 뿐 아니라 F-35 전투기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이의를 제기해 왔다.

당초 미국은 레이더에 거의 잡히지 않는 스텔스 전투기인 F-35 100대를 터키에 판매하기로 했고, 오는 6월 터키에 F-35 2대를 인도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터키가 S-400을 도입하기로 하면서 터키에 F-35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제원상 S-400의 레이더는 미국의 B-2 스텔스 전략폭격기나 F-35 전투기를 탐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커티스 스캐퍼로티 나토 사무총장은 지난달 미 의회 청문회에서 미군의 가장 진보한 능력을 위협할 수 있는 러시아 무기 체계를 도입하는 동맹과는 함께 일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또 미군 관계자들은 터키가 미국과 러시아의 무기 체계를 모두 획득할 경우 러시아가 미국의 정교한 기술에 접근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F-35에 대응할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해 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