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신성 모독죄로 화형식…폴란드 가톨릭 사제들 행위 논란

폴란드의 한 복음단체 사제들이 세계적으로 인기있는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가 신성모독 죄를 범했다며 화형식을 거행한 사진을 페이스 북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폴란드의 한 복음단체 사제들이 세계적으로 인기있는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가 신성모독 죄를 범했다며 화형식을 거행한 사진을 페이스 북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영화로 만들어져 세계적 인기를 끈 판타지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가 신성모독 죄를 범했다며 폴란드 사제들에 의해 화형식에 처해졌다.

폴란드 복음 단체인 ‘천국재단의 SMS’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소속 사제들이 해리포터 시리즈를 비롯한 수 십 권의 서적을 그단스크시 성당에서 야외로 옮겨 불태운 뒤 기도하는 사진 여러 장을 페이스 북에 공개했다.

이들 사진 중에는 어린이 신도 두 명이 사제들을 도와 책을 분류하고 불탄 책 앞에서 함께 기도하는 모습도 담겼다. 불 탄 책더미 사이에는 코끼리 조각상과 부족의 탈도 보였다.

BBC 방송과 가디언에 따르면 이 단체는 성경 내용 중 마법과 우상숭배를 배척하는 구절을 페이스 북에 올린 뒤 폴란드어로 “우리는 성경(Word)을 따른다”라며 화형식의 이유를 정당화했다고 보도했다.

이 단체는 신약성경의 사도행전 중 ‘마술을 행하던 많은 사람이 그 책을 모아 모든 사람 앞에서 불사르니 그 책값을 계산한즉 은 오만이나 되더라’는 구절을 올렸다.

또 신명기 중 ‘그들의 신상을 불사르고 그것에 입힌 은이나 금을 탐내지 말며 취하지 말라. 네가 그로 인해 올무에 걸릴까 하노니 이는 네 하나님이 가증이 여기시는 것’이라는 구절도 함께 적었다.

영국 작가 조앤 K.롤링의 해리포터 시리즈는 전 세계적으로 5억 권 이상 팔렸다. 그런데 일부 기독교인들은 주인공 해리포터가 어둠의 마법사 볼드모트와 싸우는 과정에 ‘마법’이 이야기의 중심이 된다며 이 책에 대해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 단체가 페이스 북에 올린 ‘서적 화형식’ 관련 게시물에는 많은 비난 댓글이 달렸다.

누리꾼들은 “해리포터라는 이름으로 강간 살인, 도둑질을 한 사람을 아직 만난 적이 없다”, “사진 속 아이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한 지도 모른다. 아이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