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오징어ㆍ멸치…2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10%↑

20190403000699_0 올해 2월 오징어와 멸치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연근해어업 전체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통계청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2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5만2000t으로 지난해 2월 4만8000t보다 약 10% 늘었다.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1만1531t, 오징어 4721t, 삼치 2834t, 청어 1924t, 고등어 1907t, 갈치 493t 등이다. 특히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오징어는 510%나 늘었고, 멸치와 전갱이도 90%와 38%씩 각각 증가했다. 청어와 삼치는 지난해와 비슷하게 잡혔다.

반면, 갈치는 작년보다 71% 감소했고, 붉은대게도 18% 줄었다.

해양수산부는 “멸치는 주 어장인 남해의 수온이 평년보다 높아지면서 연안을 중심으로 어군 밀도가 증가해 어획량이 크게 늘었다”며 “오징어는 1월에 이어 동해안을 중심으로 평년보다 따뜻한 수온이 이어지면서 어군이 우리 어장에 잔류해 생산량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2월 연근해어업 생산금액은 지난해 261억원과 비슷한 278억원으로 집계됐다.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