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볼넷 주느니 차라리 홈런 맞는게 낫다”

올 시즌 2경기 13이닝 무사사구로 제구력 빛발해

범가너에게 홈런 맞은 커터는 가운데 몰린 ‘실투’

류현진[mlb.com]

류현진[mlb.com]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최근 “볼넷을 내주기는 정말 싫다”고 입버릇처럼 말한다. 류현진은 제구력이 그리 나쁘지 않아 지난해까지 총 97경기에서 557⅔이닝을 던지며 볼넷 140개만을 기록했다.

9이닝 기준으로 경기당 2.26개의 볼넷을 기록, 최고의 투수로 불리는 클레이턴 커쇼(경기당 2.30개)보다도 볼넷을 적게 줬다. 올 시즌 류현진의 제구력은 더욱 빛을 발한다.

몸쪽 높은 스트라이크를 꽂았다가 바깥쪽 낮은 스트라이크로 타자의 눈높이를 현혹하고 있다. 이른바 ‘보더라인 피치’이다.

류현진은 스트라이크존을 넘나드는 보더라인 피치를 하면서도 올 시즌 2경기에서 13이닝 동안 단 1개의 볼넷을 허용하지 않았다. 스프링캠프 경기까지 포함하면 28이닝에서 볼넷으로 주자를 한 명도 내보내지 않았다. 볼넷을 허용하지 않으니 1이닝당 출루 허용률(WHIP)은 지난해 1.01에서 0.77로 더욱 떨어졌다.

류현진은 2일(현지시간)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서도 7회까지 사사구를 한개도 내주지 않았다. 작년부터 홈구장에서만 47이닝 연속 무사사구 행진. 그러나 6회초 1사 1루에서 상대 투수 매디슨 범가너를 상대하다 좌월 투런홈런을 두들겨 맞았다.

앞선 3회초에는 범가너를 상대로 바깥쪽으로 흘러나가는 체인지업을 던져 헛스윙 삼진을 잡았던 류현진은 6커터가 한복판으로 쏠리는 바람에 볼카운트 1-0에서 한 방을 얻어맞았다.

깔끔한 투구를 이어가던 류현진이 한순간 방심한 실투에 무실점 경기를 놓치는 대가를 치른 셈이다. 하지만 그의 올 시즌 전망이 밝아 보이는 것은 ‘제구력’ 때문이다. 볼 컨트롤에 자신감이 있으니 스트라이크존 언저리를 과감하게 공략할 수 있다. 도망가지 않고 공격적으로 타자를 상대하는 자세가 시즌 출발을 상큼하게 만들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