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큰 선거’ 4.3보궐 , 48% 투표율…2017년보다 19%P 높아

국회의원 2명과 기초의원 3명을 선출하는 4ㆍ3 보궐선거 투표율이 2017년 4ㆍ12 재보궐선거 때보다 19.4%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4ㆍ3 보궐선거 최종 투표율이 48%에 달했다. 투표는 해당 지역 총 151개 투표소에서 실시됐으며, 전체 유권자 40만9566명 가운데 19만6595명이 투표를 마쳤다.

[연합=헤럴드경제]

이번 보선 투표율은 28.6%의 투표율을 기록한 지난 2017년 4ㆍ12 재보선 때보다 19.4%포인트 높다. 32.6% 투표율을 기록한 2015년 4ㆍ29 재보선 때보다는 15.4%포인트 높다.

지역별로 보면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치러진 경상남도 투표율이 51.2%로 가장 높았다. 이어 기초의원을 뽑는 42.2%의 투표율을 기록한 경상북도, 21.8%의 투표율을 보인 전라북도 순이었다.

경남 투표율을 선거구별로 보면 창원성산과 통영ㆍ고성 두 곳이 51.2%를 기록했다. 이번 보선은 국회의원 선거구 2곳(경남 창원성산, 통영·고성)과 기초의원 선거구 3곳(전북 전주시 라, 경북 문경시 나ㆍ라) 등 모두 5곳에서 치러졌다.

선관위는 다음 날 개표 작업이 모두 완료되는 대로 최종 투표율을 발표할 예정이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