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미국 애주가 손길 10% 더 잡다

작년 1800만병 판매…맥주 17% ↑ 워싱턴 소주 관련 법 통과 앞둬

하이트진로의 LA다저스타디움 시음행사  [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의 미국 현지인 시장 공략이 통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미국 판매실적이 전년 대비 10% 성장한 1800여만 병(맥주500㎖, 소주 360㎖ 기준)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소주와 맥주 판매는 각각 5%, 17%로 고른 성장을 보였다. 전체 주류 판매는 최근 3년간 평균 15% 성장했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이 같은 성장은 기존 한인동포 시장 외 현지인 시장 공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소주 세계화 선포 후 국가별 현지인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왔다. 맥주, 소주 외에도 망고링고, 이슬톡톡, 자몽에이슬 등 다양한 주종을 선보이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이어가고 있다.

또 밀레니얼 세대와 아시안 계열 소비자 등을 공략하기 위해 소비자 접점의 판촉활동, LA다저스 캔 출시, 시음행사, 유명 캐릭터와의 콜라보 등 다양한 접점에서 소비자 경험을 확대해 인지도 및 선호도를 높이고 있다.

미국 시장 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하이트진로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미국 대형 채널에 제품 사입과 유흥 시장 소주 판매 확대를 위한 영업활동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최근 워싱턴 주 하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한 소주 판매 관련 법안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워싱턴 주 내 식당과 술집에서는 소주를 낱잔으로 판매하게 돼있다. 올해 이번 법안이 통과되면 한국에서와 같이 소주를 병으로 판매할 수 있게 된다. 1998년 캘리포니아 주, 2002년 뉴욕 주에 이어 같은 법안 제정은 이번이 세번째다.

황정호 하이트진로아메리카 법인장은 “이번 워싱턴 주 법안 마련을 통해 미국 시장 내 한국 소주, 우리 제품에 대한 인지도가 더욱 높아지고 판매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하이트진로는 대한민국 대표 주류기업으로서 소주 세계화에 앞장서며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