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보선] 창원성산 정의당 여영국·통영고성 한국당 정점식 당선(종합)

'정의당, 창원성산 승리'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여영국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창원성산 국회의원 단일화후보 당선자가 3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선거사무소에서 손을 잡고 환호하고 있다. 2019.4.3/뉴스1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여영국 정의당 후보(창원성산)와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통영·고성)가 당선됐다.

여영국 정의당 후보는 이날 개표결과 4만2663표(득표율 45.75%)를 득표하며, 4만2159표(45.21%)를 얻은 강기윤 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두 후보의 표차이는 불과 504표에 불과할 만큼 개표가 끝날 때까지 가슴 졸이는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창원성산은 고(故) 노회찬 전 국회의원 지역구로 보수텃밭 경남에서도 진보진영이 강세를 이어온 ‘진보1번지’다. 이번 승리로 여 후보는 노 전 의원과 진보진영의 자존심을 지키게 됐다.

여 후보는 경남도의회 2선 도의원으로 활동했으며,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을 맡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노회찬 후보 상임선대본부장으로 노회찬 전 의원의 당선에 일조하기도 했다.

여 후보는 이번 보궐선거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과의 단일화를 이루며 강기윤 후보의 양자대결 구도를 이어왔다.

이 과정에서 손석형 민중당 후보와의 단일화에는 실패하며 진보진영의 비판도 받았지만, 선거막판 권영길, 강기갑 등 지역 원로 진보정치인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며 사실상 범진보진영 단일후보로 선거를 치렀다.

여 후보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확대 △재료연구소의 소재연구원 승격 △창원상생화폐 △국가책임 학교급식 ‘논-GMO 급식’ △창원KTX 증편 등을 공약했다.

여 후보는 “창원성산 진보정치의 자존심에 여영국이란 이름을 시민 여러분이 새겨줬다”며 “앞으로 국회의원으로서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창원 시민들을 위한 민생문제 해결을 위헤 온 힘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통영고성 선거에선 정점식 한국당 후보가 3만3563표(59.56%)로, 2만446표(36.28%)에 그친 양문석 민주당 후보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정점식 후보는 서울고등검찰청 공판부장, 검사장과 법무부 위헌정당·단체 관련 대책 TF 팀장, 검사장, 대검찰청 공안부장, 검사장 등을 지냈다.

정 후보는 2014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법무부장관으로 있을 당시 통합진보당 해산 태스크포스(TF) 소속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정 후보는 이번 선거 막판, 측근 인사의 기자매수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통영·고성지역 바닥 민심은 그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정 후보는 △’통영형 일자리’를 통한 성동조선 살리기 △봉평도시재생지구 진행 △통영의 원도심 ‘역사문화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정 추진 △통영 고성 KTX역사 개별 설치 △한산대첩 해양케이블카 등을 공약했다.

정 후보는 “한국당이 마지막까지 전력을 다 해 지원해줬다. 감사하다. 문재인 정부 심판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가지 의제에서 제가 선택 받은 것”이라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현명한 선택을 해주신 통영 시민과 고성 군민들께 감사드린다”고 각오를 전했다.(창원·통영=뉴스1)

정점식 '꽃 목걸이 걸고 만세!'
정점식 자유한국당 통영·고성 보궐선거 후보와 부인 최영화 씨가 3일 오후 경남 통영시 북신동 삼성생명빌딩 3층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꽃 목걸이를 걸고 만세를 하고 있다. 2019.4.3/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