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평화안보 체험길’ 이달말부터 민간인 개방

고성 먼저 개방하고 철원·파주는 단계적 운영

20190403000284_0

강원도 고성과 철원, 경기도 파주 등 최전방 지역 DMZ(비무장지대) 3곳을 민간인이 직접 둘러볼 수 있는 관광상품이 개발됐다.

정부는 3개 지역 중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금강산전망대를 해안 철책을 따라 둘러보는 코스를 4월말 우선 운영을시작하고 나머지 철원, 파주 코스는 추후 단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환경부, 통일부, 국방부 등 관련 정부 부처들은 DMZ와 연결된 고성, 철원, 파주 등 3개 지역을 평화안보 체험길(가칭 ‘DMZ 평화둘레길’)로 조성해 4월말부터 단계적으로 국민들께 개방한다고 3일 밝혔다.

고성 코스는 도보로 이동하는 해안 철책 구간과 차량왕복 구간을 별도로 운영한다. 철원 코스는 백마고지 전적비~DMZ 남측 철책길~화살머리고지 인근 철원GP(가칭)를 둘러보게 된다. 파주 코스는 임진각~도라산 전망대~파주GP(가칭)를 방문하도록 구성됐다.

철원, 파주 코스에는 GP(감시초소)가 포함됐으나 고성 코스에만 GP가 빠진 이유에 대해 군 당국은 고성GP(가칭)로 가는 여정이 가파르고 험난해 안전성이 우려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 사업을 장기적으로 DMZ를 따라 한반도를 동서로 횡단하는 ‘탐방길 연결 사업’,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사업’과 연계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DMZ 평화둘레길과 연계되는 DMZ 일대 탐방길과 세계평화공원은 한반도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생태 및 평화체험장이 될 것”이라며 “DMZ 평화둘레길 체험은 평화와 안보의 현주소를 특별히 경험할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군 관계자는 “DMZ 평화둘레길은 9ㆍ19 군사합의 이후 남북 군사적 긴장완화에 따른 것으로, 방문객들은 군의 철저한 경호지원을 받으며 안전하게 DMZ 일대를 관람할 수 있다”고 했다.

김수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