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택 교수, 아들 로이킴보다 먼저 사과했다

[tvN]

로이킴의 아버지 김홍택 홍익대 교수가 강단에서 사과를 했다고 알려졌다. 국내 판매 1위 막걸리업체인 서울장수막걸리를 생산하는 서울탁주제조협회 전 회장인 김홍택씨는 수업시간 중에 학생들에게 아들 문제와 관련해 사과 했다는 글이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김홍택 교수는 “심경에 따르면 휴강하고 싶지만 수업하는게 맞다” “다 내 잘못이다”라고 사과했다.

로이킴은 전날 이른바 ‘정준영 카톡방’에 참여한 인물로 언급됐다. 로이킴은 해당 대화방에 ‘로이김’이라는 이름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로이킴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내용이 보도되자 로이킴 측은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이다”라는 짧은 입장 전달에 그쳤다.

해당 글이 사실이라면 김홍택 교수는 아들 로이킴보다 먼저 사과한 셈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