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자가족 상속 서비스 성업…25년간 시장규모 68조달러

[그래픽=이운자 기자/yihan@heraldcorp.com]

‘부자 3대 못간다’는 옛말이 미국에서는 통용되지 않을 것 같다.

미국 부호들은 증손자, 고손자 때까지 재산 상속을 통한 ‘부(富)의 대물림’을 희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자산관리 서비스가 점점 중요해지면서 이 시장을 노리는 자산관리 회사들의 서비스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불름버그닷컴이 3일(현지 시간) 전했다.

미국에서 향후 25년 동안 상속을 통해 대물림 자산 서비스 시장 규모는 무려 68조 달러(한화 약 7경7125조6000억 원)에 달한다고 이 매체는 밝혔다.

블룸버그닷컴과 인터뷰에 나선 매사추세츠공대(MIT) 슬로언 경영대학원의 한 교수는 “미국의 1960년생 중 소득 상위 20%에 속하는 남성의 기대 수명은 89세다. 더 오래 살게 된 부자들은 여전히 현역으로 활발히 활동하면서 재산권을 끝까지 놓지 않으려 하고 있다”며 “이게 (상속 분쟁의) 재앙을 부를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도 미국 가족기업 가운데 분명한 승계 계획을 세운 기업은 18%에 불과하다는 올해의 조사 결과를 내놨다.

블룸버그닷컴은 과거 부호는 집안 사정을 잘 아는 가문의 친구에게 상속 분쟁을 해결하도록 맡길 수도 있었지만, 오늘날 부자는 자신의 정신력이 점차 감퇴하는 것에 대비해 자선기금 등의 방식으로 재산에 대한 고삐를 쥐고 있다며 자산관리 서비스 시장의 가능성을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