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돼지열병 막자” 한국정부,여행객 휴대품 일제검사 강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4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아프리카돼지열병 관계부처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4.4/뉴스1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4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아프리카돼지열병 관계부처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4.4/뉴스1

한국 정부가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막기 위해 발병국 여객기에 대한 휴대품 일제 검사를 강화하는 등 대응에 나선다.

정부는 4일 세종청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관리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추가적인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아프리카돼지 열병이 중국에 이어 캄보디아까지 확산하고 최근 중국 여행객이 휴대한 돼지고기 가공류에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는 등 위험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열렸다.

이에 따라 정부는 발병국 여객기에 대한 휴대품 일제검사 강화, 검역탐지견 투입 확대, 개인 휴대품 검색 전용 X-ray 모니터 설치(4월, 제주공항)를 추진하기로 했다.

수입금지 국가산 축산물의 인터넷상 불법 유통·판매를 지속 단속하고, 관련 사이트 차단에 나서는 한편, 공·항만에서 불법축산물 적발시 과태료도 6월말부터 상향하기로 했습니다.

주요 전파 원인의 하나인 남은 음식물 관리는 돼지농가로 유입되는 남은 음식물 제공처를 전수조사해 폐기물이 제대로 열처리되는지 점검하고, 음식물폐기물 운반 차량에 GPS 부착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1차적으로 해외여행객 출입국과 축산물 수입 과정에서 국경검역이 무엇보다고 중요하다”며 “남은 음식물 및 야생멧돼지 관리를 위해 관계부처가 유기적 협업을 통해 국내 유입시 즉각 조치할 수 있는 초동방역 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 (세종=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