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대기업 인수 희망”…대상 업종은 운송업?

주주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밝혀

‘250억달러 이상’ 규모의 대기업 인수 가능

페덱스ㆍ달러 제너럴 등 물류 소매체인 기업 물망

워런 버핏 [로이터=헤럴드]

워런 버핏 [로이터=헤럴드]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89)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최근 연례 주주서한에서 “상당한 규모의 기업 인수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미국 CNN비지니스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핏 회장은 서한에서 “장기 전망이 좋은 기업들은 가격이 매우 높다”며 “주식시장 랠리로 대부분의 인수합병(M&A) 목표 기업들을 엄청나게 비싸게 만들어 당장 거래가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어 “이같은 실망스러운 현실은 버크셔가 현금 보유를 늘린다는 것을 의미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거대한 규모의 기업 인수를 계속해서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버핏은 버크셔 해서웨이의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거대 규모의 기업 인수가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마지막 빅딜은 지난 2015년 370억 달러(약 40조원)에 항공우주 부품업체 프레시전 캐스트파츠를 인수한 것이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은 오는 5월 미국 네브라스카에서 열릴 버크셔 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버핏 회장과 찰리 멍거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에게 가능한 기업 인수에 대해 물어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CNN비지니스는 분석했다.

헤지펀드 굴레인 캐피털 파트너스의 설립자이자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주인 트립 밀러는 “이 회사는 1100억 달러 이상의 현금과 매매가능한 유가증권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 정도 자금이라면, 최소 250억 달러 이상의 규모의 대기업을 인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밀러는 버핏 운송이 물류 운송 분야 기업 주식을 선호한다는 점에서 페덱스(FEDEX)가 인수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특정해 주목된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이미 철도회사 벌링턴 노던 산타페를 소유하고 있으며 사우스웨스트, 델타, 아메리칸, 유나이티드 항공사의 지분을 갖고 있다. 밀러는 “그같은 분야의 기업이 버핏이 찾는 종류”라고 했다.

밀러는 또 소매점체인 ’달러 제너럴(DG)’이 버핏의 또 다른 인수 대상 후보로 적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달러 제너럴은 주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저가 상품을 판매하는 미국의 유통 기업이다. 이밖에 버크셔가 대형 항공사를 인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밀러는 덧붙였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