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검찰출석 참고인 조사 받았다

[jtbc뉴스룸 화면 갈무리]

[jtbc뉴스룸 화면 갈무리]

배우 이미숙(사진)이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조사를 받았다. 

이미숙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4일 “이미숙씨는 지난 3일(수)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자진 출석하여 성실히 조사를 받았습니다”라고 알렸다.

또 소속사 측은 “이미숙씨는 고(故) 장자연 배우의 재수사가 원활히 진행되어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으며, 10년 동안 의혹이 사라지지 않았던 사건인 만큼 그 진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입장을 표했다.

더불어 “확실한 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까지 소속 배우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억측 기사 및 추측성 댓글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미숙은 고 장자연 사건 재조사가 시작되면서 함께 이름이 거론됐다. 특히 일각에서는 당시 전 소속사 대표와 전속계약 분쟁 중이던 이미숙이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해 고 장자연의 문서를 이용하려고 했다고 주장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미숙은 지난달 22일 소속사 싸이더스HQ를 통해 “고 장자연 배우의 죽음을 저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죽음을 밝히는 과정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기꺼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다”며 “다만,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고 모든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고 장자연씨의 죽음에 대한 오해와 의혹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