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대북특사 검토하고 있다”

정의용 안보실장,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서 답변

 

[연합=헤럴드]

[연합=헤럴드]

청와대 정의용(사진) 국가안보실장은 4일 대북특사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국가안보실 2차장이 인터뷰에서 대북특사를 암시했는데 청와대의 입장은 어떤가’라는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 질의에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 실장은 ‘4·11 한미정상회담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도 의제인가’라는 추가 물음에는 “정상 간에는 폭넓은 틀 속에서 여러 문제를 다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