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ㆍ3보선 이후 정국] “반 문재인정서 확인…투표율 높은 건 분노 때문”

전문가들 “여당 비상사태” 한목소리

“대대적 인적쇄신·신뢰회복” 주문

Add Media “1:1 무승부로 끝났지만 아슬아슬했다”.

정치 전문가들은 4ㆍ3 보궐선거 결과를 두고 내용적으로는 더불어민주당이 고전했다며 이같은 관전평을 4일 내놨다. 여권은 창원성산에서 정의당과 단일화를 했음에도 단 504표 차이로 신승했다는 것이 그 논리의 배경이다. 내년 총선까지 대대적인 혁신이 없으면 상황은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조언도 이어졌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1대1 무승부라는 정의에 동의해줄 수 없다”며 “창원성산에서 표 차이가 거의 없었고, 투표율이 높았다는 점을 주목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학에서) 투표율이 높은 이유는 분노 때문이라고 분석한다”며 “상당수의 유권자가 (문재인 정부에게) 분노한 상태이고, 여당은 이를 심각하게 봐야한다”고 했다.

신 교수는 “이번 결과의 구도를 민심과 조직의 싸움이라고 분석한다”며 “분노한 민심이 조직을 능가할 뻔 했으나 결국 넘지 못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여기서 말하는 조직은 당의 조직”이라며 “(민심은) 이론적으로 봤을 때도 대통령 지지율의 필연적 하락의 법칙 때문에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영남권에 퍼지는 반문(반문재인) 정서가 광범위하게 확산됐다는 점이 확인된 것”이라며 “민주당이 정의당과 단일화했음에도 여영국 정의당 후보의 당선이 위태로웠을 만큼 강력한 정서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반문정서에 기대서 선전한 것”이라며 “한국당의 승리, 민주당의 패배, 정의당의 고전”이라고 했다.

그는 또 “지금 경제 뿐만 아니라 남북관계도 꼬이는 상황이다”며 “문재인 정부가 상징으로 삼고 집중적으로 성과를 내려고 했던 남북관계마저 꼬이면서 국민은 문재인 정부의 비전에 실망했다”고 했다. 박 평론가는 “그렇기 때문에 이제 브레이크를 걸지 않으면 생존이 위태로울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당내 전략보다 지금은 문재인 대통령이 중요하다”며 “부동산 잡음은 특히 문재인 정부에서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뿐만 아니라 대대적인 인적혁신을 하고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지금 상황을 비상이라고 봐야 한다”고 했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엎치락뒤치락했지만 예상대로 무승부가 나와서 다들 체면을 챙길 수는 있었다”면서도 “민주당이 더 잘했어야 한다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그는 “특히 대통령 임기가 중반에 가면서 지지율이 떨어지고, 이러한 추세가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경향이 이어질 수 있다”며 “남북관계 등에서 큰 변화를 주지 않으면 이런 추세를 벗어나기 어렵다”고 했다.

홍태화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