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전자담배 발작 일으킬 수 있다” 특별 발표

심장발작 자발적 보고만 35건…청소년·젊은층서 발생

“다량의 니코틴 가스로 들이마시면 유발” 추정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전자담배가 발작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특별발표를 3일(현지시간) 내놨다. FDA는 지난해 6월 이후 이 같은 건강에 위협적인 사례들이 전자담배 사용자들 사이에서 급격히 늘었다고 밝혔다. 

FDA는 전자담배 경험을 공유하는 곳인 ‘안전보고 포털’(Safety Reporting Portal)을 통해 정보를 모았고 독성통제센터들의 자료를 더 취합해 2010년과 2019년 초 사이에 심장발작을 보고한 사례가 35건 있었으며 이것이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되었을 수 있다고 했다. 발작을 경험한 이들은 주로 청소년 및 젊은이들이었다.  

전자담배 액상을 삼켰을 때같은 경우 니코틴 중독이 발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은 이미 알려져 왔다. 하지만 FDA는 전자담배의 어떤 것이 발작을 일으키는지 아직은 알 수 없다면서도 다량의 니코틴을 가스로 들이마신 것이 야기한 것일 수 있다고 보았다.  한 독성 전문 의사는 “어린이의 경우 피부 및 경구 노출, 청소년은 기체 흡입이 이들 발작의 원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발작을 야기할 정도로 니코틴이 몸에 들어오려면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는 불가능하다는 반론도 있다.

FDA측은 뇌의 갑작스러운 비정상적인 전기적 활동의 결과로 경련을 일으키거나 몸이 굳는 등 다양한 형태의 발작이 있었다고 말했다. FDA는 자발적인 보고라는 점을 감안할때 실제 사례는 35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FDA 스콧 고틀립 국장은 성명을 통해 “전자담배 사용자들의 수에 비해 35건이 적은 수라고 해도 우리는 이에 우려하고 있다”면서 특별 발표를 하게된 이유를 설명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