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 “중국, 영토 침범 계속땐 자살공격 명령” 경고

20190405001036_0로드리고 두테르테(사진) 필리핀 대통령이 중국이 계속해서 필리핀 섬을 침범한다면 군에 자살 공격을 명령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5일 보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의 대규모 선단이 최근 분쟁지역인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의 티투섬 주변해역까지 진출한 것과 관련, 국토수호 의지를 천명하며 이같이 발언했다.

티투섬은 필리핀명 파가사 섬, 중국명으론 중예다오(中業島)로 불린다. 현재는 필리핀이 실효 지배하고 있다.

집권 이후 친중 노선을 걷고 있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이 같은 강경 발언이 나온 것은 지난 1월부터 파가사 섬 인근 해상에 최소 275척의 중국 선박이 정박하거나 항해하며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파가사 섬은 명백한 필리핀의 영토”라며 “중국이 점령하는 것을 결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 애원하거나 구걸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만약 중국이 파가사 섬을 건드리면 군에 자살 임무를 수행할 준비를 하라고 지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