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긴급지시부터 현장방문까지…대통령, 숨가쁜 하루

하루 새 국가위기관리센터만 두번 찾아…’적극 대응’

이재민에겐 “안 다치는게 중요…집은 정부가 돕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현장상황실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과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현장상황실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과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지난 4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에서 산불이 발생하자 ‘중대 재난재해 컨트롤타워’인 청와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적극 대응에 나섰다. 5일 청와대 설명에 따르면 국가안보실장 직속 국가위기관리센터의 직원들은 전날 저녁부터 모두 대기상태였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했다가 밤 11시쯤 국가위기관리센터에 도착, 즉시 긴급회의를 주재했다. 화재 상황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수시로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같은날 밤 11시15분쯤 관계부처에 총력대응 체제 유지를 지시하면서 전면에 나섰다. 이날 오전 0시20분쯤에는 위기관리센터를 직접 찾아 긴급회의를 열고 ‘가용자원 총동원령’을 내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재난안전관리본부와 산림청, 소방청, 국방부, 강원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속초시 상황실을 화상으로 연결해 상황을 보고받고, 산불 진압이 어렵다면 확산 방지에 주력하라고 당부했다.

당초 이날 외부에서 열리는 식목일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 참석을 취소하고, 실시간으로 관련 보고를 받으며 피해상황을 예의주시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한 현안점검회의에서는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인명피해와 진화작업 상황에 대한 총점검도 이뤄졌다. 정부는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재난사태를 선포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오전 11시 위기관리센터를 다시 찾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화상통화를 통해 현장 상황을 보고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면 천진고등학교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을 찾아 산불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면 천진고등학교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을 찾아 산불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때 지자체와 군 병력 등 동원 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해 꺼진 불도 다시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또 현장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부겸 장관에게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검토하는 것도 서둘러 달라고 지시했다.

이같은 지시를 기자들에게 전하는 고민정·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 등은 이날 재난 발생시 착용하는 노란색 민방위복을 입고 춘추관을 찾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현장 방문 가능성에 대해 고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일단 진화작업이 먼저”라면서 “인명피해 등을 파악해 상황을 점검한 이후 판단할 예정”이라고 답했지만 큰 불씨가 잡히면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현장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40분쯤부터 토성면사무소 대책본부,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인 천진초등학교, 산불현장인 속초 장천마을 등을 잇따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만난 이재민들에게 “안 다치는게 제일 중요하다. 집 잃어버린 것은 우리 정부가 돕겠다”고 약속했다.

앞서도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24일에 경북 포항 지진 피해 현장, 같은 해 12월22일에는 충북 제천 화재참사 현장, 2018년 1월27일에는 경남 밀양 화재참사 현장을 방문한 바 있다. (서울=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