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바이크) 평창(올림픽유산) 하동(드론)…스포츠관광사업 3곳 선정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2019 지역 특화 스포츠관광 산업 육성’ 신규 대상지로 ▲ 경기도 양평군[바이크 파크(BIKE PARK)], ▲ 강원도 평창군(동계올림픽유산), ▲ 경상남도 하동군(드론스포츠) 등 지자체 3곳을 새롭게 선정했다.

‘지역 특화 스포츠관광 산업 육성 사업’은 스포츠자원과 지역별 관광자원 등이 융ㆍ복합된 스포츠관광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해 지역에 특화된 스포츠관광 산업을 육성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에 새로 선정된 지자체에는 1곳당 3년간 국비 15억 원(연간 5억 원씩, 지방비 50% 자부담 조건)이 지원되고, 총 30억 원이 투입된다.

문체부는 2014년부터 지금까지 이 사업을 통해 기초지방자치단체 11곳에 대한 지원을 완료했으며, 2017년 이후에 선정된 5곳은 현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양평군은 2018년 새로 건립한 양평종합운동장 내에 ‘양평 바이크파크’를 조성하고, 펌프 트랙, 비엠엑스(BMX) 경주로 및 로드자전거 트랙 등을 설치해 자전거 축제와 체험 등 자전거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정보기술 기반을 구축, 실시간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예약할 수 있는 자전거 아카데미를 연중 운영해 자전거 교육·문화 특구를 조성한다.

평창군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 기반시설과 연계해 스키점프장 시설을 활용한 ‘레드불 대회’, 슬라이딩센터·스키점프·크로스컨트리·바이애슬론 경기장을 활용한 ‘신철인 3종 대회’ 등을 개최한다. 이를 통해 국내 최대 스포츠관광 대표 도시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하동군은 드론을 활용한 미래형 스포츠 관광산업을 육성한다. 세계적인 비행기 경주대회 ‘에어 레이스’를 참고하여 개발한 ‘하동 슈퍼레이스’가 노량대교 앞바다에서 펼쳐지고, 전국 동호인들을 활성화하기 위한 ‘코리아 마스터리그’도 연중 운영한다. 또한 세계적인 조종사가 참가하는 하동 지역 드론 경주(레이스) 관광을 통해 드론스포츠의 중심으로 도약한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