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과 무역협상 4주내 타결 가능, 합의되면 정상회담”

트럼프 “협상 전망 매우 좋아 보인다” 

시 주석 “무역협상 타결 바란다” 친서 전달

일부 상원의원 “부실 협상 ” 우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를 만나고 있다. [AP=헤럴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대해 낙관론을 폈다. 4주 내 타결 가능성을 언급했고, 타결시 미ㆍ중 정상회담을 열겠다고 밝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무역협상이 타결되길 바란다는 내용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처럼 미ㆍ중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이달 내 양국 정상이 만나 협상 타결을 선언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무역협상을 위해 방미중인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와 백악관에서 면담을 한 자리에서 “(협상) 전망이 매우 좋아 보인다”며 “아마 4주 안에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 갈 길이 남아있지만, 협상이 타결된다면 ‘기념비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남은 협상 난제에 대해서는 “지적재산권, 관세 철폐시기 등 아주 중요한 이슈를 남겨두고 있다”며 “류허 부총리와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 간 무역합의가 아직 이뤄지지는 않았지만, 매우 근접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이 타결되면,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ㆍ중 정상회담 장소로는 워싱턴DC를 언급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시진핑 주석도 류허 부총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양국 간 무역협상이 조속히 타결되길 바란다는 친서를 전달했다.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친서에서 “양측 대표단이 한달 간 집중적인 협상을 벌인 결과, 중대한 문제에 관해 실질적인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ㆍ미관계의 발전은 양국은 물론 전세계 국민의 이익에 연관되는 만큼, 양국 대표단이 상호 존중과 평등 호혜의 정신을 갖고 우려하는 문제를 잘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간 무역협상에 낙관적인 전망을 하고는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때처럼 ‘배드 딜’ 보다는 ‘노 딜’을 선택하겠다는 원칙을 세워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매우 좋은 합의를 하려고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아예 합의를 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ㆍ중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이 고조되자 미국의 일부 상원의원들은 부실협상이 될까 우려하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은 “의회 일각에서는 미국이 중국의 거대 통신업체인 화웨이와 ZTE에 대한 압박을 완화해, 중국이 미국 제품을 더 많이 구매하겠다는 약속을 받는 대가로 합의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