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2차 북미 정상회담 실패 아니다”

“북한, 미국 입장 이해 측면 진전”

해리 해리스 대사[연합=헤럴드]

해리 해리스 대사[연합=헤럴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실패한 회담이 아니라 문제 해결을 위한 진전을 이룬 만남이었다고 평가했다.

해리스 대사는 5일 오후 도쿄 아카사카 주일 미국대사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2차 회담을 통해 북한이 미국이 원하는 최종적 비핵화 개념에 대해 확실히 이해하게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원했던 것은 핵 시설을 미래 어느 시점에 폐기하기로 약속하는 대가로 거의 모든 대북 제재를 당장 해제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요구를 미국이 받아들였다면 북한의 대량파괴 무기와 그것을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은 그대로 두는 셈이 된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북한은 이제 미국 입장을 명확히 이해하게 됐고 선택을 해야 한다. 공은 명백히 김정은 위원장에게 넘어갔다”며 그런 점에서 하노이 회담은 결코 실패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하노이 회담 후 문재인 대통령과 협력해 김 위원장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협상안을 갖고 대화 테이블에 돌아오도록 설득하고 있다며 협상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