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분 이상 쉬지마”…중국 환경미화원 ‘전자팔찌’ 논란

[시나닷컴 갈무리]

[시나닷컴 갈무리]

중국 장쑤성 난징의 한 청소업체가 환경미화원들이 한 지점에 오래 머무르면 음성 알림이 울리는 팔찌를 착용토록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난징젠환 환경서비스유한공사는 미화원이 20분간 한 곳에서 움직이지 않으면 “잠시 휴식을 취하고 계속 열심히 일하세요”라는 음성 알림 기능이 탑재된 ‘지능형 팔찌’를 착용하게 했다.

팔찌에는 미화원이 업무시간 자신의 담당구역을 벗어날 경우 자동으로 상부에 보고되는 기능도 갖춰져 있다.

업체 측은 팔찌 착용이 지나친 감시라는 비판이 나오자 ‘20분 알림’ 기능을 취소한 상태다.

업체 책임자는 “팔찌는 감시용이 아니고 일종의 관리수단일 뿐”이라면서 “고과와 결합하려고 한 것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난징에서는 2017년 말에도 환경미화원들에게 지능형 팔찌를 발급한 적이 있는데, 당시에는 무전과 구조 요청 기능이 주목받았다.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앞서 선전에서도 환경미화원에게 위성항법시스템(GPS) 장치를 착용하게 하고 업무 정도가 부족하면 ‘출근 불합격’으로 간주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