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왁스 “홍석천이 애 낳자 제안…말리느라 힘들어”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뛰어난 가창력의 여성 가수 왁스가 오랜 만에 예능방송에 출연해 사생활을 공개했다. 특히 동성애자로 커밍아웃한 홍석천과 10년지기 우정을 과시하면서 깜짝 놀랄 만 한 에피소드도 과감히 털어놨다.

왁스는 MBC ‘라디오스타’에 홍석천과 동반 출연한 자리에서 서로 홍석천의 음식점에서 처음 만난 뒤 10년간 우정을 쌓아왔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이 여행을 함께 가면 같은 방에서 자기도 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홍석천은 왁스에 “아이 낳을까?”라고 물은 적이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왁스는 “원래 일찍 결혼을 하고 싶었고 아이도 많이 낳고 싶었는데 상황이 이래서 힘들다고 홍석천에 말했다. 아이를 안 낳은게 참 후회가 된다고 했더니 홍석천이 ‘나랑 아이 낳을래? 인공수정으로?’라더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얼마 전에 차예련씨가 아이를 낳았는데 옆에 있다가 보면서 왁스가 아이 하나라도 낳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더라”라고 해명했다.

MC들은 왁스를 향해 뭐라고 답했는지 물었고, 왁스는 “‘나 시집 못 가게 미쳤느냐?’라고 했더니 ‘어머 너 시집 가려고 그랬어?’라고 놀라더라”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래도 이성적 관계는 일체 없다고 분명히 입장을 밝혔다. 왁스는 홍석천을 두고 “아시잖아요, 제가 여기서 세상 제일 안전한 사람인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