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올 시즌 첫 결승타

강정호가 2루타를 날린 뒤 타구방향을 쳐다보며 뛰쳐나가고 있다.

강정호가 2루타를 날린 뒤 타구방향을 쳐다보며 뛰쳐나가고 있다.<MLB.COM>

강정호(32ㆍ피츠버그 파이러츠)가 경기 막판 2루타를 때리며 올 시즌 첫 결승타를 만들었다.

강정호는 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5번 타자로 출전해 3타수 1안타의 성적을 기록했다.

강정호의 1안타가 이날 경기의 결승타였다.

0-0으로 맞선 7회말 1사 3루, 피츠버그는 조시 벨의 2루 땅볼 때 3루 주자 스타를링 마르테가 무리하게 홈을 파고들다가 횡사해 득점 기회를 놓쳤다. 하지만 강정호가 분위기를 바꿨다.

강정호는 2사 1루에서 상대 선발 소니 그레이의 초구 시속 132㎞ 커브를 받아쳐좌익수 쪽 2루타를 쳤다. 벨은 전력 질주해 득점을 기록했다. 강정호는 올 시즌 개인 3번째 장타(홈런 1개, 2루타 2개)를 치며 시즌 4번째 타점을 올렸다.

피츠버그는 8회말 애덤 프레이저의 2루타로 추가점을 뽑아 2-0으로 승리하며 시즌 첫 연승(4승 4패)을 거뒀다.

피츠버그 선발 조 머스그로브는 7이닝 3피안타 무실점 호투로 시즌 첫 승을 챙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