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ㆍ박영선 8일 임명될듯…문대통령 “인사청문 보고서 7일까지 달라”

8일 임명, 9일 국무회의→10일 한미정상회담

야당 반발로 대립 격화 예상

지난 2일 인천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ㆍ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7일 전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두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이날까지 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자유한국당이 두 후보자에 대한 사퇴를 촉구하는 상황에서 국회 해당 상임위가 이날까지 청문보고서를 채택해 송부할 가능성은 극히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미 국회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돼 공식적인 업무에 들어간 진영 행정안전ㆍ박양우 문화체육관광ㆍ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포함해 이들 5명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8일 진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법적 절차에 따른 임명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데다, 9일 국무회의와 10일 문 대통령의 방미가 예정돼 있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도 자진 사퇴하는 형식을 취하면서 나머지 5명의후보에 대해서는 임명 강행을 시사한 바 있다.

박영선·김연철 후보자에 대한 임명이 강행될 경우 한국당이 반발하면서 여야 간 대립이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헤럴드경제=윤현종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