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재 논란’ 김철수 속초시장 “자식들 환갑여행 보내줘…그게 죄 된다면 질타받겠다”

 

진영 신임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이 6일 오전 강원 속초 보광병원 장례식장에서 이번 고성·속초 산불로 숨진 김모씨의 빈소를 조문하기 위해 빈소로 향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철수 속초시장. [연합=헤럴드]

“불이 날 걸 알고도 일부러 간 것도 아니고 ‘잘했다’ ‘잘못했다’를 떠나 드릴 말씀은 없지만, 계획이 돼 있던 여행이고 떠난 다음에 일어난 상황인데 제 입장도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다.”

“자식들이 부모에 효도하겠다고 해서 갔는데 그게 죄가 된다고 하면 제가 질타받겠습니다.”

지난 4일 오후 발생한 강원도 속초 대형 산불 발생 때 제주도로 휴가를 떠났다가 돌아오지 못해 ‘부재’논란에 휩싸인 김철수 속초시장이 6일 말문을 열었다.

김 시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나름대로는 불이 난 뒤 최선을 다해서 왔다. 수습이나 복구를 위해 열심히 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일단은 보도에 대한 대응보다는 사태 수습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김 시장에 따르면 그는 지난 4일 아침 가족들과 함께 제주도로 떠났다. 아내가 올해로 환갑이었고, 결혼기념일을 앞두고 있어 자식들이 효도하겠다며 두 달 전 예약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이날 오후 7시 20분쯤 간부들 단체대화방에 불이 났다는 소식이 긴급히 올라왔고, 8시쯤 속초로 번질 위험이 커지면서 김 시장은 사위에게 비행기 표를 알아보라고 했다.

김 시장은 “하필 서귀포에 있어서 공항까지 1시간 정도가 걸렸는데 이미 마지막 비행기 표도 매진돼서 가도 돌아올 수 없는 상황이었다. 결국 오전 6시 30분 첫 비행기를 예매했다”고 말했다.

그는 “텔레비전으로 산불 상황을 보는데 잠이 오겠느냐”며 ““새벽 4시에 나와서 공항으로 갔고, 오전 10시쯤 속초에 도착하자마자 현장대책본부에 합류했다”고 일련의 과정을 설명했다.

김 시장은 “지금은 현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위로하고, 피해를 어떻게 수습할 것인지, 이재민 거주 대책은 어떻게 할 것인지 등에만 신경 쓰고 있다”며 “현장을 보니 참담하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여행일정은 3박 4일이었으나 김 시장 부부가 돌아오면서 제주도에 남겨진 가족들은 김 시장의 만류에도 오늘 귀가하기로 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전날 SBS 8 뉴스는 한시가 긴박했던 속초시에서 화재 대응을 총괄했어야 할 김 시장이 여행을 떠나 없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내놓으면서 갑론을박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