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발레로 텍사스 오픈 아쉬운 공동 4위…코너스 우승

1~3R 선두 달렸으나 마지막 날 이븐파 그쳐코너스, 생애 첫 우승과 함께 상금 135만달러 획득

 

코리 코너스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김시우를 따돌리고 우승한 코리 코너스<pgatour.com>

김시우(24·CJ대한통운)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 텍사스 오픈(총상금 750만달러)에서 아쉽게 공동 4위에 그쳤다. 김시우는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AT&T 오크스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더블보기 1개, 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우승자 코리 코너스(캐나다)에 5타 밀린 공동 4위에 올랐다. 1~3라운드까지 선두 자리를 지키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노렸던 김시우는 마지막 날 흔들리며 순위가 밀렸다.

김시우는 2016년 8월 윈덤 챔피언십,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이어 투어 통산 3승에 도전했지만 시즌 네 번째 톱10 진입에 만족해야 했다.

4라운드는 강한 바람과 비로 당초 예정된 시간보다 2시간 가량 늦게 티오프했다. 15언더파를 기록하며 1타 차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김시우는 1번 홀(파4)부터 버디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3번 홀(파3)에서 더블보기로 발목이 잡혔다. 티샷 실수가 나오면서 공이 워터 해저드에 빠졌고 벌타를 받았다. 이후 3m 남짓 남는 거리에서 퍼트가 빗나가면서 1타를 추가로 잃었다.

전반 남은 홀에서 버디를 뽑지 못하고 9번 홀(피4)에서 버디를 범한 김시우는 선두권 경쟁에서 밀리기 시작했다.

김시우가 흔들리는 사이 1타 차 2위로 플레이를 시작한 코너스가 선두 자리를 꿰찼다. 1번 홀, 3번 홀 버디로 선두에 오른 코너스는 4~5번 홀 연속 버디로 김시우와 격차를 벌렸다.

위기도 있었다. 코너스는 6번 홀(파4)부터 9번 홀(파4)까지 4개 홀 연속으로 버디를 범했고 이를 틈 타 3위로 경기를 시작한 찰리 호프먼(미국) 등이 선두권 경쟁에 들어섰다.

그러나 코너스는 후반 10번 홀(파4)부터 12번 홀(파4)까지 3개 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고 14번 홀(파5), 16~17번 홀 버디를 추가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김시우는 후반 14~15번 홀, 17번 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했지만 선두 코너스와 격차를 따라잡을 수 없었다. 마지막 파5, 18번 홀에서 보기를 범한 김시우는 브라이언 스튜어드(미국)와 함께 공동 4위에 자리했다.

이날 코너스는 버디 10개에 보기 4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코너스는 생애 첫 우승컵과 함께 우승상금 135만달러를 손에 넣었다.

앞서 치른 12개 대회에서 준우승 1회, 3위 1회 등 상승세를 타던 코너스는 2015년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안병훈(28·CJ대한통운)은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지난달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 이어 시즌 두 번째 톱10이다.

이경훈(28·CJ대한통운)은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14위, 임성재(20·CJ대한통운)는 9언더파 279타로 공동 20위에 자리했다.

강성훈(32·CJ대한통운)은 공동 42위(5언더파 283타), 최경주(49·SK텔레콤)는 2오버파 290타로 공동 69위에 머물렀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