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간 윤지오 “많은 응원과 힘 얻고 있다”

[연합=헤럴드]

배우 윤지오가 8일 국회를 찾아 고(故) 장자연을 둘러싼 성접대 강요 사건 해결을 위한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윤지오는 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했다. 윤지오는 취재진 앞에서 “사실 이렇게 많은 취재진을 태어나서 처음 본다. 사건사고가 많았는데 범죄의 크기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이라며 장자연 씨 사건에 상대적으로 언론의 관심이 부족하다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아울러 “제가 가장 싫어하는 말 중 ‘악법도 법’이라는 말이 있다. 여기 저를 위해 와주신 분들이 법 위에 선 사람들에게서 저를 구원해주셨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은 응원과 힘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곧이 걸어왔는데 앞으로도 그 걸음을 여기 와주신 분들과 함께 걸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여야 의원들은 윤지오를 보호하고 장자연 사건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약속했다. 국회 문체위원장인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윤 씨의 진실을 향한 투쟁이 외롭지 않도록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잘 지켜드리자는 취지로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여야 의원들은 간담회 초반을 공개한 뒤 이후 비공개로 윤지오의 이야기를 들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