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비핵화 대신 자력갱생 택했나…연일 경제행보

평양 대성백화점 현지지도 “눈맛이 있다”

경제현장 찾아 자력갱생ㆍ서비스 개선 주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2일 한미정상회담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1차 회의를 앞두고 연이어 경제행보를 펼치고 있어 주목된다. 김 위원장이 평양 대성백화점을 찾아 여성의류가 진열된 ‘옷매대’에서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등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헤럴드DBㆍ노동신문 홈페이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정상회담과 최고인민회의를 코앞에 두고 연일 경제행보를 펼치고 있다.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향후 큰틀의 전략 구상을 마친데 따른 움직임으로 보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8일 김 위원장이 개장을 앞둔 평양 대성백화점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매층의 매장들을 돌아보시며 백화점 개건 및 증축공사정형과 상품전시상태 등 상업봉사 준비실태를 구체적으로 료해(형편을 알아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상품진열방법과 형식이 다양하고 눈맛이 있으며 봉사환경과 규모, 상품들의 질과 가짓수에 있어서도 높은 수준”이라면서 “인민들의 지향과 요구를 원만히 충족시킬 수 있게 질 좋은 생활필수품들과 대중소비품들을 충분히 마련하여놓고 팔아주어 인민들의 생활상 편의를 보장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당의 상업정책 요구에 맞게 백화점 관리운영과 상업서비스 개선을 위한 과업을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오는 11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과 제14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를 앞두고 잇따라 경제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북한 매체 보도 기준으로 지난 4일에는 양강도 삼지연군을 찾았다. 백두산이 자리한 삼지연군은 북한이 김일성 주석의 항일혁명투쟁 근거지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출생지라고 선전하는 ‘혁명의 성지’이다.

김 위원장은 정치적 고비나 중요한 결정을 전후해 삼지연군을 찾곤 했다. 김 위원장은 삼지연군 읍지구건설현장과 감자가루생산공장 등을 둘러본 뒤 “삼지연군 꾸리기는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으려는 적대세력들과의 치열한 계급투쟁, 정치투쟁”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위원장은 또 6일에는 강원도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와 평안남도 양덕온천관광지구를 찾았다. 특히 김 위원장은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를 돌아보고 만족감을 표시한 뒤 “이것은 결코 조건과 형편이 용이해서가 아니라 자기의 힘, 자기의 피땀으로 진정한 행복과 훌륭한 미래를 창조해가려는 우리 인민의 억센 의지와 투쟁에 의하여 이루어진 결과”라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속 자력갱생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이처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 여정에서 또 한번의 변곡점이 될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경제행보에 매진하는 것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도 불구하고 일단은 작년 경제ㆍ핵 병진노선을 사회주의경제건설 총력 집중노선으로 대체한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신호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